본문으로 바로가기

병원뉴스

한중 연구팀, 관상동맥협착증 스텐트 치료 국제적 지침 제시

조회수 : 1066 작성일 : 2022-09-01

- 관상동맥협착증 스텐트 시술 결정 시 분획혈류예비력·혈관내초음파 검사 차이 없어 
- 서울대병원 주도 한중 공동연구팀, 10년간 진행된 대규모·다국가 임상연구 결과 밝혀


관상동맥협착증 스텐트 시술 결정의 보조도구(출처: NEJM)[사진] 관상동맥협착증 스텐트 시술 결정의 보조도구(출처: NEJM)


  10년간의 연구 끝에 관상동맥협착증 진단과 치료의 국제적 진료 지침이 될 수 있는 대규모·다국적 임상연구 결과가 NEJM(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IF 176.079)에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구본권·강지훈 교수, 아주대병원 탁승제 교수, 중국 왕건안 교수 공동연구팀이 한중 18개 기관에서 시행한 본 연구가 지난 9월 1일 세계 최고 의학 잡지 NEJM의 주요 논문으로 게재되면서 지금껏 검증되지 않았던 관상동맥협착증 진단·치료 보조도구의 효과에 대한 해답이 제시됐다.

  관상동맥협착증 시술의 보조도구로 ‘분획혈류예비력검사’와 ‘혈관내초음파검사’를 시행받은 환자들 간 임상적 효과에 차이가 없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 이전에는 분획혈류예비력검사(협착으로 감소된 혈류 측정)가 혈관내초음파검사(초음파로 동맥경화의 모양이나 혈관의 내경 크기 확인)보다 열등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연구 결과 두 검사 도구의 효능은 동일했다.

  중등도 관상동맥협착증 환자 1,682명을 대상으로 분획혈류예비력검사와 혈관내초음파검사의 임상 효과를 비교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관상동맥협착증은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좁아져 발병한다. 이 질환이 있으면 표준검사법인 관상동맥조영술을 통해 관상동맥 협착 정도를 판단하고, 협착이 심하면 스텐트 삽입술과 같은 치료를 실시한다.

  

  그러나 이 검사만으로는 정확한 혈관 협착 정도를 확인해 스텐스 삽입의 필요성과 적절한 스텐트 종류를 결정하기 어렵다. 정교한 진단·치료를 위해서는 다양한 보조 검사 도구를 함께 사용한다.


  가장 흔하게 사용되는 보조도구는 협착으로 감소된 혈류를 측정하는 ‘분획혈류예비력검사’와 초음파로 동맥경화의 모양이나 혈관의 내경 크기를 확인하는 ‘혈관내초음파검사’다. 


  두 도구 모두 관상동맥질환자 치료를 한 단계 발전시켰다고 평가받지만 관상동맥 협착 정도를 평가하는 표준으로 여겨진 것은 분획혈류예비력검사다. 그러나  혈관내초음파검사의 우월성이 대두되면서 이러한 표준 지침에 의문이 제기됐다.


  이전까지는 관상동맥협착증의 진단과 치료에 사용되는 보조도구를 직접적으로 비교한 연구가 없었다. 연구팀은 관상동맥협착증의 표준 치료 지침을 명확히 설정하기 위해 분획혈류예비력검사와 혈관내초음파검사의 효과를 비교하는 다기관·다국적 임상 연구(FLAVOUR)를 기획했다.   


  연구팀은 ‘분획혈류예비력검사군이 혈관내초음파검사군과 비교했을 때 비열등하다’는 가설을 세워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에는 한국·중국의 18개 기관에서 중등도의 관상동맥협착증 환자 1,682명이 참여했다. 평균 나이는 65세였고, 환자 중 30%는 급성관상동맥증후군으로 발현됐 다. 연구팀은 1:1 무작위 배정을 통해 분획혈류예비력검사(FFR)군과 혈관내초음파검사(IVUS)군으로 전체 환자를 절반씩 나눴다.


  환자의 담당 의료진은 각 환자에게 관상동맥조영술 및 배정된 보조도구를 사용해 스텐트 삽입술의 필요성을 판단하고, 스텐트를 삽입한 경우 그 적정성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분획혈류예비력검사군은 혈관내초음파검사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스텐스 삽입 빈도가 43% 낮았다. 항혈소판제 처방 빈도도 19% 낮아서 스텐트 시술과 투약 치료 모두 더 적었다.


분획혈류예비력검사(FFR)군 및 혈관내초음파검사(IVUS)군의 임상 사건 발생률 비교.

[그래프] 분획혈류예비력검사(FFR)군 및 혈관내초음파검사(IVUS)군의 임상 사건 발생률 비교.
1682명의 환자를 FFR 군과 IVUS 군에 1:1 무작위 랜덤하여 총 2년 동안 추적관찰한 결과,
임상적 이벤트의 발생율은 FFR 군에서 8.1%, IVUS 군에서 8.5%으로, FFR 군의 비열등성을 증명했다.


  이러한 적은 시술과 투약치료에도 불구하고, 2년 간 임상 사건 발생률(사망, 심근경색, 재관류술 등)을 추적 관찰한 결과 분획혈류예비력검사군(FFR)과 혈관내초음파검사군(IVUS)이 각각 8.1%, 8.5%로 비슷했다.


  개별 임상 사건의 발생률도 양 군에서 차이가 없었다. SAQ 설문을 통해 환자가 주관적으로 평가한 증상 및 삶의 질도 양 군에서 유사했다.


  즉 분획혈류예비력검사가 혈관내초음파검사에 비해 열등하다는 기존 의견과 달리, 연구팀의 가설대로 비열등성이 증명된 것이다. 


  순환기내과 강지훈 교수는 “임상적으로 중요함에도 두 보조도구의 효능을 직접 비교 분석한 연구는 지금껏 없었다”며 “이번 연구는 관상동맥질환 환자의 진단과 치료 보조 도구의 임상 효과를 비교한 세계 최초의 대규모 무작위 배정 임상연구인 만큼 의미가 크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순환기내과 구본권 교수는 “FLAVOUR 연구 결과는 분획혈류예비력검사와 혈관내초음파검사의 임상 효과를 비교해 국제적인 진료지침 확립에 기여했다”며 “향후 관상동맥질환에서 임상 사건을 발생시키는 요인이 무엇인지, 비용효과 측면에서는 어떤 검사도구가 유용한지, 고위험 환자에서는 어떤 차이가 있는지 등에 대해 추가로 분석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구본권, 강지훈 교수
[사진 왼쪽부터]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구본권, 강지훈 교수


홈페이지 오류신고

서울대학교병원 홈페이지의 불편한점이나 개선사항 등의 의견을 작성해 주시면 검토 후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진료과 및 의료진 추천이나 진료일정 및 상담 문의는 진료 예약센터로 전화해 주십시오. 예약센터 : 1588-5700

홈페이지 의견접수 입력
홈페이지 의견접수(작성자, 연락처, 이메일, 구분, 제목, 내용)
작성자
*연락처 - -
*이메일 @
구분
*제목
*내용

1. 수집 항목 : 작성자명, 연락처, 이메일 주소

2. 수집 및 이용 목적 : 의견 회신에 따른 연락처 정보 확인

3. 보유 및 이용 기간 : 상담 서비스를 위해 검토 완료 후 3개월 간 보관하며,
이후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

만족도 통계

만족도 통계(페이지, 총응답자, 정보게시일)
페이지
총응답자
정보게시일

매우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매우 불만족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 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뷰어 다운로드

뷰어는 파일 문서 보기만 지원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뷰어로는 문서 내용을 수정하거나 삭제, 편집 할 수 없습니다.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사용하는 문서는 한글2002, 워드, 파워포인트, 엑셀, PDF(아크로뱃리더) 5가지 입니다.

사용하시는 컴퓨터에 해당 뷰어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경우 뷰어를 다운로드 받아 각 개인 컴퓨터에 설치하셔야 합니다.
뷰어는 사용하시는 컴퓨터에 한 번만 설치하시면 됩니다.

홈페이지 의견접수

서울대학교병원 홈페이지의

개선사항에 대한 의견을 보내주시면 검토하여보다
편리한 홈페이지
를 만들겠습니다.


※ 개별 답변을 드리는 창구가 아니오며,
병원에 대한 전반적인 문의는 전화'1588-5700' (예약문의: 1번, 기타: 2번)로,
불편이나 고충 관련고객의 소리로 접수 부탁드립니다.

홈페이지 의견접수 입력
홈페이지 의견접수(작성자, 구분, 제목, 내용)
작성자
구분
*제목
*내용

전체 메뉴

전체 검색

전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