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병원뉴스

120만원 월급 쪼개 15년 … 위대한 기부 1000만원 [중앙일보 기사]

조회수 : 2053 작성일 : 2012-07-06

120만원 월급 쪼개 15년 … 위대한 기부 1000만원
서울대병원 환경미화원 이연수씨.

치료비 없어 힘든 사람들 보고
1998년부터 계획하고 저금했죠
빠듯한 살림에도 나누니 기뻐

“우리가 그동안 모시고 살았잖아. 너네 식구가 좀 알아서 해!”
“그 돈 우리가 다 하라고? 오빠네가 알아서 하지.”

   1998년 서울대병원 환경미화원으로 첫 출근을 한 이연수(57·여·사진)씨는 우연히 환자 가족 대기실에서 이 같은 대화를 듣게 됐다. 말기 암 환자가 호흡기를 단 채 병실에 누워 있는데, 바로 옆방에선 가족들이 병원비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고 있었다. 이씨는 “그때 ‘돈 없어서 치료받지 못하는 사람들을 꼭 돕겠다’고 다짐했다”고 한다.

  “가족들이 그렇게 싸우고 있다 보면 간혹 환자가 듣고 나와 소리를 지른다. ‘너희들 다 필요 없다’고. 형편이 됐더라면 이렇게 싸울 일도 없잖나. 그래서 기부를 결심했다.”

  그리고 15년이 지났다. 이씨는 지난달 26일 서울대병원에서 불우 환자를 돕기 위해 만들어진 ‘함춘후원회’에 1000만원을 쾌척했다. 넉넉하지 않은 형편에 알뜰살뜰 모은 돈이었다. 이씨의 월급은 수당까지 합하면 120만원 남짓. 언젠가 기부를 하겠다는 생각에 생활비를 빼고 남은 돈은 꼬박꼬박 저금을 했다.

  다짐을 행동으로 옮기기로 마음먹은 것은 지난해 가을. 이씨는 “애들이 다 커 여유가 생기자 남편에게 처음으로 기부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개인택시를 운전하는 남편 최종용(60)씨는 “뭐 당신이 하고 싶으면 해야지”라며 흔쾌히 동의했다고 한다. 남편은 기부금에 돈을 보태기도 했다. 이씨는 “당시 내가 ‘한 장은 해야지’라고 말하니 이 양반(남편)이 한참 말이 없다가 ‘한 장도 한 장 나름인데 어떤 한 장이냐’고 되물었다”며 “1억원을 생각한 줄 알고 놀랐던 것 같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가수 김장훈씨가 ‘기부는 나 자신이 기뻐지기 위해 하는 것’이라고 말한 게 기억난다. 그의 말이 정말로 맞다”고 말했다. 또 “아픈 것도 힘든데 돈까지 없으면 정말 서러울 것이다. 얼마 안 되는 돈이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평생 집에서 살림만 하던 이씨는 일도 하고 봉사도 할 겸 해서 병원 환경미화원 일을 시작했다고 했다. 오전 5시부터 오후 6시까지 청소일은 무척 고되다. 이씨는 “젊은 사람들이 월급 적고 일이 힘들다고 직장을 그만두는 걸 보면 안타깝다. 조금만 더 버티면 정말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다”며 “내가 30만원(첫 월급 액수) 받는다고 병원을 나왔다면 이렇게 기분 좋은 기부를 할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비가 많이 내린 5일 이씨는 인터뷰를 마친 뒤 “바닥이 미끄러워 환자들이 미끄러져 다칠 수 있다”며 병원으로 서둘러 돌아갔다.

위의 기사는 중앙일보 2012년 7월 6일자 사회면 보도기사를 인용하였습니다.
기사원문 바로가기: http://articl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8678531
기사내용 보기

홈페이지 오류신고

서울대학교병원 홈페이지의 불편한점이나 개선사항 등의 의견을 작성해 주시면 검토 후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진료과 및 의료진 추천이나 진료일정 및 상담 문의는 진료 예약센터로 전화해 주십시오. 예약센터 : 1588-5700

홈페이지 의견접수 입력
홈페이지 의견접수(작성자, 연락처, 이메일, 구분, 제목, 내용)
작성자
*연락처 - -
*이메일 @
구분
*제목
*내용

1. 수집 항목 : 작성자명, 연락처, 이메일 주소

2. 수집 및 이용 목적 : 의견 회신에 따른 연락처 정보 확인

3. 보유 및 이용 기간 : 상담 서비스를 위해 검토 완료 후 3개월 간 보관하며,
이후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

만족도 통계

만족도 통계(페이지, 총응답자, 정보게시일)
페이지
총응답자
정보게시일

매우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매우 불만족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 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뷰어 다운로드

뷰어는 파일 문서 보기만 지원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뷰어로는 문서 내용을 수정하거나 삭제, 편집 할 수 없습니다.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사용하는 문서는 한글2002, 워드, 파워포인트, 엑셀, PDF(아크로뱃리더) 5가지 입니다.

사용하시는 컴퓨터에 해당 뷰어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경우 뷰어를 다운로드 받아 각 개인 컴퓨터에 설치하셔야 합니다.
뷰어는 사용하시는 컴퓨터에 한 번만 설치하시면 됩니다.

홈페이지 의견접수

서울대학교병원 홈페이지의

개선사항에 대한 의견을 보내주시면 검토하여보다
편리한 홈페이지
를 만들겠습니다.


※ 개별 답변을 드리는 창구가 아니오며,
병원에 대한 전반적인 문의는 전화'1588-5700' (예약문의: 1번, 기타: 2번)로,
불편이나 고충 관련고객의 소리로 접수 부탁드립니다.

홈페이지 의견접수 입력
홈페이지 의견접수(작성자, 구분, 제목, 내용)
작성자
구분
*제목
*내용

전체 메뉴

전체 검색

전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