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스크립트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불편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 병원뉴스

    home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확대 축소 프린트 즐겨찾기 등록하기
  • 제목 뼈에 생기는 거대세포종, 폐 전이 검사 잊지 말아야!
    작성자 서울대학교병원 등록일 2017-09-29 조회수 422
    파일                      

    뼈에 생기는 거대세포종, 폐 전이 검사 잊지 말아야!
    - 한일규 교수팀 거대세포종 폐 전이 검사기준 첫 정립
    - 수술 후 4년간 검사 필요
    - 수술 부위 재발시 재수술 후 3년간 필수
     

    뼈에 생기는 거대세포종은 치료가 어려운 희귀질환 중 하나다. 이 거대세포종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폐로 전이가 이뤄지기도 하는데, 국내 연구진이 폐 전이를 확인하는 검사기준을 처음으로 세웠다.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한일규 교수팀은 이 결과를 국제 저명 학술지 ‘(종양 외과학)’Journal of Surgical Oncology 최근호에 게재했다.

     거대세포종은 관절 주변의 뼈에 주로 생기는 경계성 종양이다. 연간 100만명 당 1.2명 꼴로 나타나는 매우 드문 질환으로, 국내 발병자는 연간 100-200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사회 및 경제활동을 활발히 하는 20-45세의 비교적 젊은층에 많이 발병한다.
    *경계성 종양: 양성과 악성종양(암)의 중간 정도의 공격성을 나타내는 종양으로, 수술 부위 재발이 흔하다.

     거대세포종은 악성종양은 아니지만, 약 9%의 환자에선 폐로 전이가 이뤄진다. 이로 인해 환자가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연구팀은 1996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받은 거대세포종 환자 333명을 대상으로 폐 전이 경과를 추적관찰 했다.

     그 결과 7%의 환자에서 폐 전이가 발생했다. 전이는 대부분(76%) 수술 후 4년 이내에 나타났다.

     특히 수술 부위에 거대세포종이 재발하면 폐 전이 빈도가 6배 이상 증가했는데, 이때 재발 후 3년간 전이가 집중됐다.

     즉, 거대세포종 환자는 수술 후 4년간 폐 전이 검사를, 재발한 경우엔 재수술 후 3년까진 검사를 필수로 해야한다.

     한일규 교수는 “거대세포종은 인생의 중요한 시기를 살아가는 젊은 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해 적극적인 치료를 요한다”며 “특히 폐 전이가 되면 치료가 어려운데, 이번 기준이 치료성적 향상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보충설명
    거대세포종(Giant cell tumor)
    거대세포종은 현미경으로 종양을 관찰했을 때, 수십 개의 세포가 특징적으로 뭉쳐있는 형태로, 뼈에 생기는 경계성 종양이다.
    초기엔 별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질환이 진행됨에 따라 뼈가 약해지고 파괴돼 환자가 통증을 느끼게 된다. 대개 일상에서 느끼는 어려움이 커지기 시작할 때 환자들이 이상을 자각하고 병원을 찾는다.
    주된 치료법은 수술이다. 수술은 종양을 제거한 후 신체기능을 보존하기 위해 제거된 부위를 골시멘트로 채워준다. 관절 파괴가 심할 경우 골시멘트 재건 수술도 불가능해, 인공관철 치환술이나 골 · 연골이식 등 광범위한 수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다음글  외래휴진안내 (10월 2일, 3일~6일, 15일)
    이전글  ‘뇌졸중 진료지침’ 라오스어판 출간
    관리부서 홍보팀(☎ 02-2072-2114) 최종업데이트 2017-09-29 오류신고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매우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매우불만족 통계
  03080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01(연건동 28) (110-744),    대표전화: 02-2072-2114
  대표자 : 서창석     Copyright 2010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ll Rights Reserved
  • 보건복지부 2주기 의료기관 인증
  • 브랜드파워 17년 연속 1위
  • 국가브랜드 경쟁력지수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