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스크립트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불편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 병원뉴스

    home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확대 축소 프린트 즐겨찾기 등록하기
  • 제목 암 이겨낸 환자의 코칭, 암 극복에 도움!
    작성자 서울대학교병원 등록일 2017-06-23 조회수 1039
    파일                      

    암 이겨낸 환자의 코칭, 암 극복에 도움!
    - 윤영호 교수팀 암완치자=>암경험자 코칭 프로그램 개발
    - 암환자 간 건강파트너십 형성 기대
     

    서울대병원 암통합케어센터 윤영호교수
    암을 성공적으로 이겨낸 환자가 다른 환자의 암 극복을 조언하는 프로그램이 처음으로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암통합케어센터 윤영호 교수팀은 국내 9개 상급종합병원과 함께 ‘건강리더십과 코칭’(Leadership and Coaching for Health, LEACH)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그 효과성을 입증했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국내 암경험자는 130만 명에 이른다. 문제는 상당수가 운동부족 등 잘못된 건강습관을 가지고 있거나, 과체중, 스트레스 등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다.

    미국의학연구소(Institute of Medicine)는 암경험자가 늘면서 암을 만성질환처럼 관리하는 새로운 치료모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암환자 스스로가 본인의 건강을 꾸준히 관리하는 ‘자기경영’(Self-Management)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개발된 LEACH는 완치를 판정받은 암환자(치료 후 5년 이상 생존)가 치료가 끝난 암경험자를 지도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건강파트너’와 ‘건강마스터’를 각각 훈련시켰다. 건강파트너는 암완치자로 암경험자가 치료 후 스스로 암을 극복하도록 신체건강은 물론 식습관, 스트레스 관리 등에 코칭을 제공한다. 건강마스터는 이 건강파트너에게 의학적 자문을 하는 의료진과 코칭 전문가로 구성됐다.

    연구팀은 2012년부터 2013년까지 암경험자 206명(치료 후 2년 이내)을 실험군(134명)과 대조군(72명)으로 나눠 LEACH의 효과성을 분석했다. * 실험군과 대조군이 1:1이 아닌 이유는 본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이 많았으며, 더 많은 환자(실험군)에게 참여의 기회를 주기 위함입니다. 실험군과 대조군이 1:1인 경우가 많으나, 이번 연구와 같이 동일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실험군에는 건강교육자료와 리더십 강화 워크숍, 16회에 걸친 건강파트너의 전화코칭 등 LEACH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대조군에는 일반적인 암 치료 후 관리를 받게 했다. 대신 건강교육자료와 리더십 강화 워크숍은 제공했다.

    그 결과, LEACH 프로그램을 시행한 실험군은 대조군에 비해 3개월 후 불안, 사회적 기능, 식욕, 경제적 어려움 등의 개선효과가 상대적으로 컸다. 12개월 후에는 피로, 건강습관 등이 더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윤영호 교수는 “암 치료 직후는 동기부여가 강해 건강습관을 개선하기에 좋은 시기다. 이번 연구는 암환자가 다른 암환자의 건강경영을 코칭한 최초의 연구다”며 “이 연구가 암을 이겨낸 생존자와 암환자 간의 파트너십 형성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저명학술지 ‘BioMedCentral Cancer’ 최근호에 게재됐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수면 무호흡증, 암 성장 속도에 영향 미친다
    관리부서 홍보팀(☎ 02-2072-2114) 최종업데이트 2017-06-23 오류신고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매우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매우불만족 통계
  03080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01(연건동 28) (110-744),    대표전화: 02-2072-2114
  대표자 : 서창석     Copyright 2010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ll Rights Reserved
  • 보건복지부 2주기 의료기관 인증
  • 브랜드파워 17년 연속 1위
  • 국가브랜드 경쟁력지수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