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스크립트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불편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 병원뉴스

    home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확대 축소 프린트 즐겨찾기 등록하기
  • 제목 코 상피조직검사로 치매 조기 진단
    작성자 서울대학교병원 등록일 2016-03-08 조회수 5846
    파일                      

    코 상피조직검사로 치매 조기 진단
    - 후각신경상피세포 내 마이크로RNA-206 발현양으로 진단
    - 치매전단계부터 진단, 우울증으로 인한 기억력 감퇴와 구별 가능
     

    치매를 치매전단계(경도인지장애)부터 정확하게 알아내는 진단법이 개발됐다. 이로써 적절한 치료는 물론 환자에게도 미래를 대비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주건·김만호 교수팀은 코 상피세포 내 마이크로RNA-206 (mir-206)의 발현양으로 치매를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2006~2014년, 우리나라에서 치매로 치료받은 환자는 67만 6천명이나 된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매년 급증하고 있는 알츠하이머 병은 현재까지 치료약이 없고 증상을 일부 완화시키는 약물치료가 전부다.

      치매의 진단은 의사의 병력청취, 검진, 뇌영상검사 등을 통해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 하지만, 기억력이 떨어져가는 치매전단계를 확실히 감별하는 것은 현재까지 거의 불가능했다. 더욱이 치매전단계 환자들은 최초 증상 후 약 10년이 지나야 비로소 치매로 진행하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를 받거나, 미래에 대비할 계획이 부족하게 된다. 또한, 치매와는 다르지만 우울증과 같은 기분장애나 만성스트레스에 의한 주의집중력 저하도 치매전단계 환자처럼 기억력이 떨어진다.

      알츠하이머 병 초기에 제일 먼저 나타나는 증상은 냄새를 구별 못하는 것이다. 이는 냄새를 뇌로 전달하는 후각신경계에 병리변화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이 사실에 착안해, 치매와 치매전단계 환자를 조기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낸 것이다.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후각신경말단이 있는 상피조직을 떼어내 정량 PCR(중합효소연쇄반응)을 통해 마이크로RNA-206의 발현양을 검사했다. 대상은 건강자원자, 우울증환자, 치매전단계, 치매환자 등 4개 그룹이었다. 치매전단계는 정상인에 비해 7.8배, 치매 환자들은 41.5배의 mir-206 발현양을 보였다. 반면, 우울증 환자들은 기억력이 저하되어 있음에도 mir-206 발현양은 정상인과 같게 나와 치매와는 뚜렷하게 구별됐다.

      주건 교수는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치매검진에 드는 엄청난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며 “기억력이 떨어지는 환자들도 본인이 치매로 진행될 것인지 여부를 알 수 있게 도와준다”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최근 발명한 치매약물인 ‘mir-206 억제제’를 치매환자에게 투여하는 임상시험을 계획 중이다.

      이 연구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학내벤처기업인 ㈜어드밴스드엔티(대표 이상건)와 함께 진행됐으며, 최근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리포트(Scientific report)에 발표됐다.

    <참고자료>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으로, 1907년 독일의 정신과 의사인 알로이스 알츠하이머 (Alois Alzheimer) 박사에 의해 최초로 보고되었다. 알츠하이머병은 매우 서서히 발병하여 점진적으로 진행되는 경과가 특징적이다. 초기에는 주로 최근 일에 대한 기억력에서 문제를 보이다가 진행하면서 언어기능이나 판단력 등 다른 여러 인지기능의 이상을 동반하게 되다가 결국에는 모든 일상 생활 능력을 상실하게 된다.

    알츠하이머병의 정확한 발병 기전과 원인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는 않다. 현재 베타 아밀로이드(beta-amyloid)라는 작은 단백질이 과도하게 만들어져 뇌에 침착되면서 뇌 세포에 유해한 영향을 주는 것이 발병의 핵심 기전으로 알려져 있으나, 그 외에도 뇌 세포의 골격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타우 단백질(tau protein)의 과인산화, 염증반응, 산화적 손상, 뇌신경인자 (BDNF) 감소, 신경손상 등도 뇌 세포 손상에 기여하여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유전적인 요인이 전체 알츠하이머병 발병의 약 40~50%를 설명하는 것으로 보고되었는데, 직계 가족 중 이 병을 앓은 사람이 있는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알츠하이머병은 기억력 감퇴, 언어능력 저하, 시공간파악능력 저하, 판단력 및 일상생활수행능력의 저하 등 대소변 실금과 몸의 경직의 증상이 나타나다. 

    마이크로RNA-206 발현양 평가표
    CDR = 0 (9명) CDR = 0.5 (13명) CDR = 1 (11명) 우울증 환자 (8명)
    miR-206 발현양 1 7.8±1.9 41.5±6.4 1.2±0.5

    <표 설명>
    총 41명의 실험군중에 정상군(CDR=0, 9명)이 마이크로RNA-206의 발현양이 1일 때, 치매전단계(CDR=0.5)인 13명은 마이크로RNA-206의 상대발현양이 7.8, 초기 치매(CDR=1)인 11명은 상대발현양이 41.5로 높게 나왔다. 반면에 우울증으로 인한 경도 인지장애가 있는 8명은 발현양이 정상군과 비슷하게 나왔다.
    다음글  서울대병원, 한국능률협회컨설팅 브랜드파워 1위
    이전글  서울대어린이병원 중증 난치 소아환자를 위한 “세향기 후원금 약정식”
    관리부서 홍보팀(☎ 02-2072-2114) 최종업데이트 2016-03-08 오류신고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매우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매우불만족 통계
  03080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01(연건동 28) (110-744),    대표전화: 02-2072-2114
  대표자 : 서창석     Copyright 2010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ll Rights Reserved
  • 보건복지부 2주기 의료기관 인증
  • 브랜드파워 16년 연속 1위
  • 국가브랜드 경쟁력지수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