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스크립트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불편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 병원뉴스

    home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확대 축소 프린트 즐겨찾기 등록하기
  • 제목 국내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 대기 환자 관리 프로그램 현황 살펴보니
    작성자 서울대학교병원 등록일 2013-08-26 조회수 4794
    파일                      

    국내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 대기 환자 관리 프로그램 현황 살펴보니
    -  35개 센터 중 35%만이 신장이식 대기자 정기적으로 추적 관찰하고 있어
    -  신장이식 대기자는 심장질환, 암, 감염에 취약하므로 이들의 건강을 정기적으로 체크하는 프로그램 마련이 중요해

    서울대학교병원 장기이식센터 양재석 교수
      국내 장기이식센터 3곳 중 2곳은 신장이식 대기자를 위한 체계적인 관리 프로그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이 전국 35개 장기이식센터를 조사한 결과 35%만이 신장이식 대기자를 정기적으로 추적 관찰하고 있었고, 암이나 심장병과 같은 합병증에 대해서는 각각 63%와 17%만이 검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었다.

    신장이식 대기자는 심장질환, 감염, 암 등의 발생률이 일반인보다 높다. 최근에는 대기자 중 당뇨병 환자와 고령 환자가 늘고 있어 여러 합병증에 대해서 보다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우리나라는 대기자에 비해 뇌사 기증자가 부족해, 신장이식을 받으려면 평균 4~5년을 기다려야 한다. 이 기간 동안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대기자가 많다. 이식 받을 순서가 와도 관리 부주의로 인한 합병증으로 이식 기회를 놓치는 경우도 많다. 특히 신장암과 이식 받을 신장을 공격하는 항체 보유가 가장 큰 장애요인이다.

      따라서 좀 더 많은 의료기관에서 이식 대기자의 건강관리와 이식 준비를 위한 체계적인 관리 프로그램 마련이 절실하다.

      현재 이러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장기이식센터에서는 신장이식대기자 전용 외래를 개설하고, 전담 의료진이 정기적으로 건강상태와 이식 준비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특히 신장이식 대기자를 고위험군과 저위험군으로 나눈 후, 간, 유방, 자궁경부, 피부, 폐, 전립선, 신장, 뼈, 심장, 감염 등에 대해 개인 맞춤형 정기 검진을 권장하고 이상이 발견되면, 조기에 치료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서울대학교병원 장기이식센터 양재석 교수는 “이식 대기자들이 4~5년을 기다린 후 어렵게 신장이식 받을 순서가 와도, 이식 받을 몸 상태가 안 되어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며 “이식 대기자들의 관리를 위한 체계적인 프로그램 마련이 중요하다” 강조하였다.

      KONOS(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에 의하면, 국내에서는 매년 1,000여명의 환자가 신장이식 대기자로 등록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신장이식 대기자는 12,300명이나, 실제 뇌사자 신장이식은 768건에 불과했다.

      해마다 신장이식 대기자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이식 분야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성공적인 이식을 위해 신장이식 대기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이식 대기자를 정기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

    다음글  서울대학교병원, 2013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 종합병원부문 4년 연속 1위
    이전글  김동규 교수, 세계적인 신경외과학 교과서 『Youmans/Winn Neurological ...
    관리부서 홍보팀(☎ 02-2072-2114) 최종업데이트 2013-08-26 오류신고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매우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매우불만족 통계
  03080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01(연건동 28) (110-744),    대표전화: 02-2072-2114
  대표자 : 서창석     Copyright 2010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ll Rights Reserved
  • 보건복지부 2주기 의료기관 인증
  • 브랜드파워 16년 연속 1위
  • 국가브랜드 경쟁력지수 1위